본문 바로가기

쌍둥이 아빠의 육아이야기/둥이 아빠 일상

투표하고 오셨나요?

728x90
 투표하고 오셨나요?

아침 9시경 투표을 하고 왔습니다. 국민으로써 투표는 당연하게 해야하는 권리가 아닐까 생각됩니다.

당연히 해야하는 권리를 포기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지만,

전 그 권리를 당당히 지키고 싶었습니다.


아직 투표를 하지 않으신 분들은 투표를 하시길 바랍니다.







"어떤 남자가 하느님, 부처님한테 '로또 한 번만 당첨되게 해 달라'고 잠도 안 자고, 밥도 안 먹으면서 6개월 동안 기도했다. 6개월 뒤, 신이 꿈에 나타나서 하는 말이, '제발 (로또를) 사고 빌어라.' 이 말씀을 드리는 이유는, 음식점에 가서 음식을 시켜놓고 맛이 없다고 해야 한다. 마찬가지로 (투표를 할 때) 누구를 찍어도 관계없다. 여러분 마음에 와 닿는 사람이면 된다. 선관위에서 하는 말 그대로 하면 '투표로 말하라'."


이제 양 옆 사람들의 손을 잡아봅시다. 우선 오른손만 들면서 만세 해보세요. 다음엔 왼손만 들면서 만세, 이제 양손 다 들면서 만세, 이거다. 손을 꽉 잡고 가면 내가 만세를 부를 힘이 없더라도 내 옆에 있는 사람이 왼손을 들어 만세를 부르게 해준다. 맞잡은 손 놓지 않고 가시면 옆의 사람이 오른손을 들어 만세를 부르게 해준다. 그리고 손을 잡으면 좌도 없고 우도 없다." 

- 김제동 -




728x90

'쌍둥이 아빠의 육아이야기 > 둥이 아빠 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퇴근 길에 만난 무지개  (54) 2010.07.24
아내의 휴가 그리고 라면....  (126) 2010.07.13
바람이 분다.  (34) 2010.06.28
사무실 앞 공원 산책...  (14) 2010.05.04
父子 그리고...  (24) 2010.04.29
처제의 결혼식에 다녀왔습니다.  (21) 2010.04.28
  • 이전 댓글 더보기